" />
  • 최종편집 2024-03-04(월)
 


1. 동두천시, 경기북부 5개 시·군 기회발전특구 추진 협력체 결성 및 동반 성장을 위한 상생 협약 체결(1).jpg


1. 동두천시, 경기북부 5개 시·군 기회발전특구 추진 협력체 결성 및 동반 성장을 위한 상생 협약 체결(2).jpeg


○ 정부 기회발전특구 정책 공동 이해증진 및 공모 신청·추진 상호 협력체계 구축

○ 5개 시·군(동두천·양주·포천·연천·가평) 기회발전특구 추진 협력체 결성


[GN NEWS=동두천시]이성아 기자=동두천시(시장 박형덕)는 7일 연천군청에서 경기 북부 5개 시․군(양주,포천,동두천,연천,가평)을 대표하는 단체장, 시군 의장 및 지역구 국회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 북부 5개 시군 기회발전특구 추진 협력체 결성 및 동반 성장을 위한 상생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경기 북부 5개 시군이 상호 협력해 수도권 내 접경 지역의 지역적 실정을 널리 알리고 국가 지역균형발전의 핵심 정책인 ‘기회발전특구 신청․지정’에 전략적으로 연대해 지역 성장 기반을 마련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그동안 경기 북부 5개 시군은 수도권·접경지역이라는 이유만으로 정부의 주요 경제·산업 및 지역 발전 정책(비수도권 중심)에서 배제됐다. 그러한 가운데 중첩 규제의 피해는 감내해야 하는 등 지방보다 더 열악한 기업 환경에 직면했으며, 지역 성장 기반 마련을 위한 근원적 한계에 봉착해 있다.


이에 5개 시군은 낙후된 경기 북부의 근원적 문제 해결을 위해 특구 지정을 통한 지역 성장 기반 마련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데 그 뜻을 모았다.


향후 5개 시군은 공모 추진에 서로 협력하며 경기 북부지역의 현 실정과 그에 걸맞은 권리를 위한 공동건의문을 정부(지방시대위원회), 국회(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에 전달하는 등 방향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다.


박형덕 동두천시장은 “동두천시를 포함해 경기 북부지역의 소득은 광역지자체 중 최하위 소득 수준에 머물고 있음에도 수도권에 포함돼 있다는 이유로 균형발전 정책 대상에서 배제돼 역차별의 형편에 처해있다”라며, “특구 지정만이 낙후된 지역 경제를 회복할 수 있는 기회로 작용할 것이며 이번 협약을 통해 경기 북부 5개 시군이 상호 배려와 협력을 바탕으로 특구 지정이라는 목표를 향해 공동 노력하는데 적극 협조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기회발전특구’란 지역 투자유치를 위해 특구 내 기업에 세제지원과 규제특례를 부여하는 것으로 상패동 교차로 일원에 조성 중인 동두천 국가산업단지 1단계 조성사업을 포함해 관내 특구 지정 시, 기업 투자에 따른 동두천 지역 경제 활성화와 발전에 큰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3290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동두천시, 「경북부 5개 시․군 기회발전특구 추진 협력체 결성 및 동방 성장을 위한 상생 협약」 체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