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최종편집 2024-06-24(월)
 

사본 -등산지팡이 보급-2 (2).jpg


[GN NEWS=가평군]이성아 기자=가평군이 올해 등산객과 관광객들의 안전한 산행을 돕고자 ‘등산용 지팡이’를 만들어 무료로 나눠주는 등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이 지팡이는 봄철 가지치기 후 버려지는 나뭇가지나 벌목에서 나온 미 이용 산림부산물을 사용해 만든 것으로 기존 폐기물로 처리 시 소요되는 예산도 절감하는 등 1석 2조의 효과도 보고 있다.

 

13일 군에 따르면 최근 산림사업이나 가로수 전지작업 후 나온 임목 부산물을 등산용 지팡이로 만들어 관내 보납산, 명지산, 신선봉, 호명산 등 이용자가 많은 주요 등산로 입구 5개소에 비치했다.

 

각각 50개씩 총 250개의 지팡이는 1.2m~1.5m의 다양한 길이로 재단하고 손잡이 부분을 매끄럽게 가공해 안정감을 주는 등 색다른 제공에 인기다.

 

등산용 지팡이가 비치된 보관함도 특별해 재미를 더하고 있다. 지난해 말 21년 만에 새롭게 개발된 신규 캐릭터(상징물)로 가평 잣과 군 조(鳥)인 꿩을 표현한 ‘갓평이와 송송이’ 디자인이 그려져 관심과 독특함을 제공하고 있다.

또 이를 본뜬 ‘갓평이 지팡이’가 전하는“버려진 가로수 가치를 활용한 지팡이예요! 안전하게 사용하시고 제자리에 넣어 주세요”란 문구가 적혀있어 지팡이를 이용 후에는 다른 사람이 이용할 수 있도록 반납을 유도하는 등 양심의 약속을 전하고 있다.

 

가평군은 전체면적의 약 83%가 산림자원으로 화악·운악·축령·유명·명지·연인·호명·석룡산 등 전국 10대 명산과 경기도 27대 명산들이 즐비해 매년 등산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는 산림 공화국이다.

 

이곳은 봄·여름·가을·겨울 4계절 내내 색다른 모습을 갖고 있어 힐링과 행복을 만끽할 수 있는 장소로 인기가 매우 높다.

 

군 관계자는 “버려진 나뭇가지들이 다시 태어나 건강하고 안전한 산행에 도움을 주는 등 작은 관심이 좋은 반응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산림사업 추진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산물을 다양한 방법으로 재활용해 예산 절감과 군민들에게 편의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지난해 운악산, 명지산 출렁다리를 설치 개통해 지역의 강점인 자연과 문화관광이 공존하고 치유와 휴양을 즐길 수 있는 초록공간을 넓히는 등 산을 테마로 한 관광콘텐츠 개발로 성장 동력을 마련하고 있는 가운데 생활권 내 녹음이 가득하고 아름다운 경관 조성을 위한 녹지공간조성도 추진하고 있다.

 

자라섬과 주요 도로변 꽃마을 만들기를 비롯해 복지시설 나눔 숲 조성, 녹색 쌈지 숲 조성, 가로 숲길 조성, 도시녹지관리원 운영, 보호수 관리, 마을 정원 유지관리 등 주민 모두가 행복하고 아름다운 고장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545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로수 부산물을 활용한 등산용 지팡이 호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