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최종편집 2024-05-21(화)
 

사진(가평군은전체면적의83%가 산림으로탄소중립의표본이다).jpg


[GN NEWS=가평군]이성아 기자=지역사회 탄소 중립 이행 정책을 지원할 전담 조직으로 가평군 ‘탄소 중립 지원센터’ 지정기관이 선정돼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가평군은 탄소 중립 실현의 실질적 이행 주체인 지방자치단체의 주도적 역할이 강화됨에 따라 올해 첫 탄소 중립 지원센터 지정기관으로 대진대학교 산학협력단을 결정했다고 25일 밝혔다.

 

군은 최근 탄소 중립 지원센터 지정 재공모를 거쳐 심사위원회를 개최해 지정기관을 최종 선정했으며, 앞으로 사업계획 승인 및 민간 위탁금 지급에 이어 4월 중 군청 인근에 마련된 사무실에서 개소식을 가질 예정이다.

 

사업비로는 군비 1억 원이 지원되며, 내년에는 근무 인원 확충 등 센터 활성화를 위해 국비 1억 원을 추가 신청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2050 탄소 중립 실현에 큰 역할이 기대되는 탄소 중립 지원센터는 관련분야 특수한 전문지식이 필요한 사무로 민간 위탁 기관인 대진대학교 산학협력단은 계약기간인 2026년 12월까지 탄소 중립과 녹색성장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 및 시행을 비롯해 기후 위기 적응 대책 수립 및 시행, 에너지 전환 촉진 및 전환 모델의 개발·확산 지원 등을 추진하게 된다.

 

이와 함께 군은 금년도 탄소 중립·녹색성장 이행 기반 마련을 위해 중점 과제 4개 분야 29개, 군민 실천 45개 등 탄소 중립 실천 계획을 추진하고 실천 과제 6개 부문 12개, 세부 사업 32개 등 제2차 기후변화 적응 대책 세부 시행계획 이행평가를 시행할 방침이다.

 

또한 에너지 및 자동차 분야 탄소 중립 포인트 운영과 군청사 등 47개 건축물 및 자동차 에너지 절감률 38%를 달성해 정부 합동 평가 공공부문 온실가스 목표관리 S등급을 달성하기로 했다.

 

아울러 2050 탄소 중립 군민 실천 캠페인(교육) 및 서명 운동과 함께 취약 가구 10개, 취약 시설 2개소를 대상으로 열 차단을 위한 차열 조성 사업을 추진하는 등 기후변화 취약 계층·지역 지원사업도 벌인다.

 

가평군은 전체 면적의 83%가 산림으로 맑은 물, 깨끗한 공기 등 사계절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보유하고 있어 매년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등 힐링과 행복을 누릴 수 있는 청정고장으로 탄소 중립의 표본이다.

 

군 관계자는 “탄소 중립은 미래 생존을 위한 우리들의 필수 과업으로 함께 고민하고 해결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며 “아름다운 청정환경을 자랑하는 가평군이 지역 여건과 환경 특성이 반영된 탄소 중립 성과를 이뤄내 녹색성장 도시로 거듭나고 탄소 중립 선도주자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는 2022년부터 17개 모든 광역 지방자치단체에 이어 2023년에는 기초 지자체 20개소를 시작으로 연차별로 확대해 오는 2027년까지 총 100개소의 탄소 중립 지원센터를 지원(국비 50%)할 방침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632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평군 ‘탄소 중립 지원센터’ 내달 본격 운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